대한민국 위대한 이야기

반기문 전 총장은 통화에서 김무성 의원에게 "귀국 후 만난 정치권 인사 중 가장 진정성 있게 얘기해주고 다가와 줬는데 참 미안하게 됐다"고 말했다 본문

2022년 말하다

반기문 전 총장은 통화에서 김무성 의원에게 "귀국 후 만난 정치권 인사 중 가장 진정성 있게 얘기해주고 다가와 줬는데 참 미안하게 됐다"고 말했다

동진대성 2017. 2. 2. 11:59
728x90
반응형
정병국, 경선 흥행 부심… 김무성 재등판
반기문 전 총장은 통화에서 김무성 의원에게 "귀국 후 만난 정치권 인사 중 가장 진정성 있게 얘기해주고 다가와 줬는데 참 미안하게 됐다"고 말했다

반기문, 김무성·오세훈에 전화해 "죄송하게 됐다"
김무성 "앞으로 또 역할 있을 것" 위로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류미나 이슬기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대선 불출마 선언 이후 자신을 지원할 의사를 밝혔던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과 오세훈 최고위원 등에게 차례로 전화해 미안하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2일 전해졌다.

반 전 총장은 전날 오후 이들에게 전화를 걸어 사전에 불출마 결정을 상의하지 못한 데 대해 양해를 구하면서 "죄송하게 됐다"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고 여권 관계자들이 전했다.

김무성 의원의 측근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전날 불출마 회견을 마친 지 약 50분 뒤인 오후 4시 30분께 마포 사무실에서 김 의원에게 전화를 걸었다.

반 전 총장은 통화에서 김 의원에게 "귀국 후 만난 정치권 인사 중 가장 진정성 있게 얘기해주고 다가와 줬는데 참 미안하게 됐다"고 말했다고 이 측근은 전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음해성 기사 등으로 유엔 사무총장으로 쌓은 경험과 경륜을 펴보지도 못하고 접게 돼 속상하고 안타깝다. 그러나 앞으로 또 하실 역할이 있지 않겠느냐"고 위로의 뜻을 전했다.

반 전 총장은 이어 자신의 캠프를 총괄 지휘할 의사를 밝혔던 오 최고위원에게도 전화를 걸어 "미리 상의를 드리는 게 도리인데 그러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고 오 최고위원이 기자들과 만나 밝혔다.

반기문, 김무성·오세훈에 전화해 "죄송하게 됐다"

김무성 "앞으로 또 역할 있을 것" 위로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류미나 이슬기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대선 불출마 선언 이후 자신을 지원할 의사를 밝혔던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과 오세훈 최고위원 등에게 차례로 전화해 미안하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2일 전해졌다.

반 전 총장은 전날 오후 이들에게 전화를 걸어 사전에 불출마 결정을 상의하지 못한 데 대해 양해를 구하면서 "죄송하게 됐다"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고 여권 관계자들이 전했다.

김무성 의원의 측근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전날 불출마 회견을 마친 지 약 50분 뒤인 오후 4시 30분께 마포 사무실에서 김 의원에게 전화를 걸었다.

반 전 총장은 통화에서 김 의원에게 "귀국 후 만난 정치권 인사 중 가장 진정성 있게 얘기해주고 다가와 줬는데 참 미안하게 됐다"고 말했다고 이 측근은 전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음해성 기사 등으로 유엔 사무총장으로 쌓은 경험과 경륜을 펴보지도 못하고 접게 돼 속상하고 안타깝다. 그러나 앞으로 또 하실 역할이 있지 않겠느냐"고 위로의 뜻을 전했다.

반 전 총장은 이어 자신의 캠프를 총괄 지휘할 의사를 밝혔던 오 최고위원에게도 전화를 걸어 "미리 상의를 드리는 게 도리인데 그러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고 오 최고위원이 기자들과 만나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사당동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베일에 가려있던 불출마 결심 배경과 과정에 대해서도 직접 소상히 설명했다.

무거운 짐을 벗어 던진 듯 홀가분한 표정이었고 심각했던 전날과 달리 가끔 웃음도 터뜨렸다.

반 전 총장은 불출마 결정의 계기에 대해 "3주간 정치인을 만나보니까 그분들 생각이 모두 다르고 한 군데 끌어모아서 대통합을 이루는 게 어렵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상당히 힘에 부치고 시간은 제약이 있고 여러 가지 현실적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입당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기존 정당에 들어가는 데 제약이 있었다"면서 "가장 큰 정당인 새누리당은 분열됐고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었다"고 했다.

반 전 총장은 이틀 전 밤늦게 가족들과 불출마 문제를 상의했고, 전날 새벽 일찍 일어나 불출마 소견서의 초안을 작성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김숙 전 유엔 대사를 불러 소견서 내용에 대한 의견을 물은 뒤에 오후 들어 퇴고를 마치고 최종본을 가슴에 품은 채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의 회동을 위해 국회로 떠났다고 반 전 총장은 설명했다.

ykbae@yna.co.kr




'2022년 말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룡들 이미지 경쟁, 실상은 메시지 전쟁,안희정·유승민·남경필 등 예능 출연 잇따라,문재인·유승민 측근 “BB크림 바르세요  (0) 2017.02.18
권오을 바른정당 경북도당 위원장 I 3선 국회의원,깨끗한 보수! 따뜻한 보수! “서민이 행복하고, 부자가 떳떳한 사회! 모두가 행복한 세상”  (0) 2017.02.17
성완종 리스트, 홍준표 경남도지사 항소심에서 무죄,홍준표 지사, 항소심서 무죄  (0) 2017.02.16
바른정당 김무성 등판론,바른정당 지도부까지 말보탠 김무성 재등판론, 주호영 "출마 여론 높다면"  (0) 2017.02.08
김무성, 대권 재등판 가능성 '일축' 했지만..등판설 '모락모락'뚜렷한 여권 대선 주자 부재 속 대선 김무성 바른정당 고문 변수로 등장  (0) 2017.02.02
반기문 전 총장은 통화에서 김무성 의원에게 "귀국 후 만난 정치권 인사 중 가장 진정성 있게 얘기해주고 다가와 줬는데 참 미안하게 됐다"고 말했다  (0) 2017.02.02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은 25일 관훈클럽 주최 토론회에 참석,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관훈토론회 모두발언  (0) 2017.01.25
미국대선 흔든 파동 재연 가능성…SNS 중심 급속도 전파 가능  (0) 2017.01.21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카이스트를 찾아 차 산업혁명을 위한 과학기술의 역할  (0) 2017.01.20
반기문 국민대통합, 반기문 "국민대통합·정치교체 이루겠다" 반기문총장 사진이야기  (0) 2017.01.18
세계대통령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당시 사진이야기,왜 반기문인가? 2007년도사진  (0) 2017.01.15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