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위대한 이야기

#제2의 광우병 폭동에 대비하라. 지금의 자유대한민국은 우파 정권이 들어섰지만 좌파의 세상이 계속되고 본문

SNS소리

#제2의 광우병 폭동에 대비하라. 지금의 자유대한민국은 우파 정권이 들어섰지만 좌파의 세상이 계속되고

동진대성 2022. 8. 2. 07:57
728x90
반응형

#제2의 광우병 폭동에 대비하라.  

지금의 자유대한민국은 우파 정권이 들어섰지만 좌파의 세상이 계속되고 있다. 종북과 반역과 권력비리 척결은 더디고 변죽만 울린다. 오히려 정부가 좌파에게 밀리고 있다. 국정 지지도가 28%로 추락했다. 사정의 칼날과 권력의 망치가 작동하는 것인지 의심스럽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지 기반은 취약하고, 정부에 우호적인 여당 의원도 소수이고 공천 외의 목적으로 충성할 전사가 없어 보인다. 권력 싸움을 하는 꼴은 임진왜란 직전의 조선 조정과 같고, 광우병 파동으로 국정 동력을 조기에 잃었던 이명박 정부 초기 현상을 보는 것 같다.

1. 집회를 이용한 정권찬탈의 역사는 반복되는가?

2008년 광우병 파동과 2016년 촛불 광풍의 본질은 불법 정권찬탈이었다. 광우병 파동은 겉으로는 이명박 정부가 한미 FTA 체결을 위해 미국 소를 수입하는 과정에서 생긴 반미였지만, 실상은 집회를 이용해 잃어버린 정권을 다시 찾으려던 좌파들의 음모였다. 대통령이 두 번이나 사과했지만 ‘이명박 퇴진’을 외치며 시위를 계속한 것은 이들의 의도는 처음부터 정권찬탈이었다.

광우병 파동으로 역풍을 체험한 골수 좌파는 오랜 기간 기획한 작품으로 2016년 촛불 광풍을 일으켰다. 촛불 광풍의 불쏘시개는 세월호 사건이었다. 불행한 해양 사고인지, 좌파의 은밀한 기획인지는 모르지만 좌파는 박 정부에 뒤집어씌우려고 했고 결국은 촛불 정권찬탈로 이어졌다. 역사는 반복되는 것인가? 광우병과 촛불 광란을 주도한 세력은 그대로 존속하고 있다.

2. 좌파 진영 전투구조는 갈수록 강해지고 있다.

윤석열 정부 초기부터 좌파 준동이 노골적으로 보이는데 우파는 종북세력의 반역 행위가 다 드러났지만 단결하지 못하고 분열과 내부 권력 투쟁에 역량을 소모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권력을 만들고 자기 입맛에 맞지 않으면 배반하는 관습을 버리지 못했다. 우파의 배신자 철퇴가 미약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정권찬탈에는 고도의 기획 세력과 원탁 테이블, 좌파 방송, 좌파 단체, 좌파 학계, 노조 등이 동원되는데 현재 좌파 진영 전투구조는 이명박 시절보다 몇배는 더 강해진 것으로 보인다.

공영방송은 국정 여론 추락이라는 기름을 뿌리고 야당은 탄핵 카드로 협박하며, 좌파 단체와 노조가 여론 추락 속도에 맞게 집단 광우병과 촛불 광란에 이어 새로운 광풍을 준비하는 듯하다.

3. 정권찬탈의 반역 역사를 사전에 막는 대책은 없는가?

좌파의 민노총 진지는 겉으로는 몇백만을 동원할 수 있는 준군사 조직으로 보이지만 좌파 진지는 불법 위에 떠 있는 바벨탑이다. 법치라는 정공법을 사용하면 금방 거짓과 조직의 성채인 좌파 진지를 무너뜨릴 수 있는데 배짱 있고 노련한 위정자가 보이지 않는다.

문재인 정권 초기를 복기해 보면 자기들의 타임테이블 대로 적폐 청산 프로젝트에 따라 1천명 이상의 우파 인사 구속 남발, 300명의 정치 구금, 무수한 탄압과 압수 수색 등 히틀러를 능가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4. 1백만 애국조직을 결성하여 우파단체를 하나로 결속해야 한다.

정권은 교체되었지만 문재인 잔당의 여론조작과 국정 교란으로 종북청산은 더디고, 오히려 반역 세력의 반격에 밀리고 있다. 이에 1백만 애국조직을 만들어 종북주사파의 정권찬탈 목적의 반역 집회에 대해 맞불 집회로  대응하여 자유민주체제를 굳건하게 다지고, 1 백만 애국조직은 윤 정부 지지세력으로서 거대 야당의 탄핵 공갈과 입법독재를 단호히 배격하는데 앞장을 서서 국가 정체성과 우파 정권을 지키고, 자유통일 추진 동력으로 북한 주민을 구원하는데 최종 목표를 두어야 한다.

77주년 광복절에 우파 단체들이 8.15 범국민 대회를 통해 1천만 애국 조직 결성을 선포한다고 한다. 진충보국의 애국 결사대 탄생을 기대해 본다.

정부와 여당은 정권찬탈을 노리는 실체를 분석하고, 함께 살려면 대동단결을 도모하고, 혁신을 통해 당의 체질을 바꾸며, 비대위 체제는 젊고 결기 있는 리더를 세우고 다양한 인재를 모아 난국을 극복하고 부활하길 바란다.


'SNS소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한민국의 근대사를 이 정도는 알아야 대한민국의 국민이다. 귀속재산이란 무엇인가  (0) 2022.08.16
구례 섬진강변 촌부 박혜범 작가의 글을 옮김 이준석의 기자회견 개가 양의 탈을 쓰고 짖어댔을 뿐이었다.  (0) 2022.08.15
78세 노인의 놀라운 통찰력 시대를 꿰뚫고 있습니다  (0) 2022.08.05
700만에 이르는 한국 해외동포들의 네트워크입니다. 해외 동포들은 남다른 친화력으로 각국에 뿌리 내리고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하면서 서로 협력  (0) 2022.08.03
⚓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요즘 영화 "한산"으로 다시 재조명되고 있다 명량해전의 ‘12척 배’, 첫 승전지 저도(猪島) 등으로 이순신을 떠올  (0) 2022.08.02
#제2의 광우병 폭동에 대비하라. 지금의 자유대한민국은 우파 정권이 들어섰지만 좌파의 세상이 계속되고  (0) 2022.08.02
경찰권이나 수사권은 모두다 행정부 수장인 대통령의 권한 중 일부를 경찰이나 검찰 등이 대통령의 하부 국가기관으로서 위임받아  (0) 2022.07.28
《한동훈이 돌아왔다》 方山 적과 싸워 이기려면 적을 먼저 알야야 하는 것은 기본이다.  (0) 2022.07.18
솔로몬 왕의 술회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0) 2022.07.11
사회주의(社會主義)는 왜! 나쁜가? 미국 "아이비리그"에 속한 "코넬대학교"에 연세가 많은 경제학 교수가 있었는데,  (0) 2022.07.09
1960년대 우리보다 잘 살았던 필리핀, 국력의 상징인 철도망이 미국에 버금가던 아르헨티나, 아마존 고무집산지. 등 한때 잘 나가던 나라들  (0) 2022.06.13
0 Comments
댓글쓰기 폼